기사 메일전송
“대사증후군 관리 평소 식습관이 가장 중요합니다” - 강북구, 식습관 프로그램 ‘퇴근 길 건강 한 끼’ 운영 - 대사증후군 주민들에게 식습관 개선과 건강관리 지원
  • 기사등록 2024-07-09 18:09:35
기사수정


▲ 강북구가 운영하는 대사증후군 영양관리 프로그램 ‘퇴근 길 건강 한 끼’에 참여하는 구민들이 올바른 식습관에 대해 배우고 있다.


강북구(구청장 이순희)는 대사증후군이 있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영양관리 프로그램 ‘퇴근 길 건강 한 끼’를 운영하는 등 구민 건강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대사증후군이란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 비만 등이 동반된 상태로, 만성질환과 심혈관 질환 등이 발병할 위험률이 높아 꾸준한 관리와 조기 예방이 반드시 필요하다.


구는 올해부터 대사증후군관리사업 대상 연령대를 20세 이상으로 확대하고 영양관리 프로그램 ‘퇴근 길 건강 한 끼’를 운영해 호응을 얻고 있다. 프로그램에는 대사증후군이 있는 120여명의 주민들이 참여 중이다.


‘퇴근 길 건강 한 끼’는 상반기(5~7월)와 하반기(9~11월)로 나눠 총 6개월간 운영하며, 월 1회 대면교육과 주제별 14일 식습관 개선 챌린지로 진행된다. 


월 1회 대면 교육은 강북구청 강당, 보건소 교육장 등에서 저녁 시간대에 진행하고, 14일 챌린지에 성실히 참여한 구민에게는 건강꾸러미를 지급하고 있다.


지난 5월 10일에는 ‘건강한 소금 섭취 방법’을 주제로 교육하고 참석자들에게 염도계·소변검사 키트를 제공했다. 6월 14일에는 ‘단백질 섭취 방법’을 주제로 교육 후 ‘건강 단백질 채움 밀키트’를 지급하면서 챌린지를 성공한 주민에게는 기념품도 증정했다. 


오는 7월 12일(금)에는 ‘나를 사랑하는 식사법’을 주제로 교육하고, 챌린지에 참여하면 마음챙김 식생활 키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구는 올 하반기 9~11월에도 ‘외식, 건강하게 하는 법’, ‘장 건강 섬유질 섭취’ 등을 주제로 영양관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퇴근길 건강 한 끼’ 프로그램에 참여한 주민들은 “대사증후군 완화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식습관 챌린지와 함께 상담도 해줘서 지속적으로 실천할 수 있는 동기가 된다”, “교육에 참여하면서 질병 검사 수치가 좋아졌다” 등의 소감을 전했다.


대사증후군 검사 및 상담은 강북구 보건소 홈페이지에서 예약 후 방문하면 된다. ‘퇴근길 건강 한 끼’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싶은 구민은 강북구보건소 건강관리센터(☎ 901-7777)에 전화로 신청할 수 있다. 


이순희 강북구청장은 “대사증후군 대상자 등은 평소 식습관이 가장 중요한 만큼 영양관리 프로그램을 통해 식사 습관을 개선하는데 도움받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구민들을 위해 위험 질환들을 예방할 수 있는 다양한 건강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ukbu.kr/news/view.php?idx=2626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